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  
 01.
 공지사항
 02.
 온라인상담
 03.
 치료후기
 04.
 치료사례
 05.
 호흡기질환 Q&A
 06.
 언론보도
 07.
 숨편한연구실
【 일간스포츠】기관지확장증, 치료보다 체력 관리가 중요한 이유는? -2019.08.12- (1)
11.jpg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19.08.12 09:11
조회수 : 1007
이메일 : 없음
홈페이지 :
반복적으로 기관지가 손상되면서 기관지에 과도한 염증이 생기게 되면 기침, 가래 같은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이러한 과정으로 인해 기관지의 일부분, 혹은 전체가 과도하게 넓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난치성 질환에 속하는 '기관지확장증'이라고 정의한다.
 
일부 기관지확장증 환자 중에서는 심한 기침과 가래로 인해 일상생활조차 힘겨운 경우가 많은데 이때 가래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묽고 투명한 상태가 아닌 누렇고 진득한 화농성 가래이다.

화농성 가래, 즉 가래 색이 짙고 끈끈한 상태일수록 기관지 상태가 좋지 못하고 염증이 심하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가래는 목, 기관지의 이물감과 불편함은 물론 때때로 호흡곤란을 유발하기도 한다. 실제로 가래를 제거하기 위한 치료가 중점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하지만 단순히 눈앞에 보이는 불편한 증상을 억제하는 것이 아니라 가래가 생기게 된 원인을 살펴 '염증'을 관찰하고 치료하는 것이 우선이다. 
 
건강한 기관지를 갖고 있는 사람은 가래가 생겨도 뱉지 않으며 무의식중에 삼키게 된다. 하지만 염증이 생길 경우 기관지가 매우 과민해지면서 가래 생성량이 급격하게 증가하게 된다. 

염증이 오래되거나 손상된 부위가 넓을수록 가래의 양이 많아지는 것은 물론, 색이 짙어지고 좋지 않은 냄새가 나기도 한다. 특히 기관지확장증이 중증으로 진행될수록 생활의 질이 낮아질 수 있기 때문에 꾸준한 치료와 함께 환자 스스로 주의하고 관리해야 하는 생활습관 및 식이 방법도 숙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미 확장된 기관지는 이물질과 노폐물을 제거하는 기능이 떨어진 상태이기 때문에 외부에서 받는 자극은 최대한 줄여야 한다. 건조한 생활환경이나 먼지, 흡연 같은 유해 인자가 호흡기로 유입되지 않도록 관리하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의 노력도 필요하다.

특히 기관지는 건조한 환경에 취약하기 때문에 적절한 온습도를 조절하거나 미지근한 물을 자주 마시면서 기관지가 촉촉할 수 있도록 습관을 들여야 한다.
 
기관지확장증은 이미 면역 상태와 체력이 많이 약해져 있기 때문에 감염성 질환이나 감기 같은 가벼운 질환에도 노출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예후가 좋지 못한 경우 세균, 바이러스 감염으로 급성폐렴을 경험하거나, 급속도로 기관지확장증이 악화되는 경우도 있어 감염질환에 대한 예방접종 실시, 체내/외부 온도가 많이 차이 나지 않도록 몸을 따뜻하게 보호하는 노력 등이 필요하다. 
 
경희숨편한한의원 부산서면점 권영빈 원장은 "기관지확장증은 완치가 어렵고, 치료를 받더라도 이미 확장된 기관지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따라서 불균형한 몸속 환경이 해결되지 못한다면 어떤 치료로도 증상 회복이 어려워진다. 기관지 내부의 염증이 확산되지 않도록 가래는 제때 뱉어주고 점액이 부족하지 않도록 충분한 수분을 보충하면서 몸 상태를 차근차근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컨디션 유지와 체력적인 관리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경희숨편한한의원 부산서면점 권영빈원장
참조링크 : http://isplus.liv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549722&cloc=


번호 파일 제목 조회
【 위클리피플】인물지식가이드저널, 경희숨편한한의원 인천점 오원택원장 선정 -2019.. 4548
【 SBS 좋은아침】황준호원장 출연! 숨이 턱턱! 폐가 위험하다! -2018.04.10- 10078
【 MBN 엄지의제왕】황준호원장 출연! 숨 막히는 고통! 호흡기질환 -2017.12.26- 9986
【 MBN 천기누설】황준호원장 출연! 기침이 암의 신호? 몸이 보내는 경고, 기침 -2017.. 9806
【 MBN 엄지의 제왕】`생명을 지키는 `폐`의 비밀!` 황준호원장 출연 -2015.12.23- 10206
【 KBS 여유만만】황준호원장 출연! 내 몸이 보내는 위험신호, 기침의 모든것 -2017... 10779
`Weekly People-미래창조신지식인`, 경희숨편한한의원 대구점 손형우원장 선정 10384
`Weekly People-미래창조신지식인`, 경희숨편한한의원 황준호 대표원장 선정 10307
【 일간스포츠】2016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수상 -2016.03.08- 9551
【 MBN 엄지의 제왕】`합병증,사망을 부르는 폐렴!` 황준호원장 출연 -2016.03.01- 10128
219 【 칼럼연재】과호흡증후군에서 나를 지키는 올바른 관리방법 -2020.08.06- 11
218 【 비즈니스코리아】COPD, 호흡곤란과 혼동되는 증상 및 진단법 -2020.07.24- 30
217 【 칼럼연재】매핵기, 낫지 않는다고 방치한다면? -2020.07.08- 128
216 【 세계비즈】기관지확장증, 가래 배출과 합병증 예방 -2020.06.23- 160
215 【 칼럼연재】폐섬유증, 주기적인 폐기능검사가 반드시 필요한 이유 -2020.06.04- 191
214 【 미디어파인】만성기관지염, 잦은 기침이 호흡곤란을 부른다? -2020.05.21- 320
213 【 칼럼연재】폐기종, 중년이라면 필수적인‘폐 기능 검사` -2020.05.07- 346
212 【 칼럼연재】만성폐쇄성폐질환, 달콤한 흡연에 “폐는 망가져요” -2020.04.06- 460
211 【 일간스포츠】천식, 봄이 되면 왜 유난히 기승을 부릴까? -2020.04.06- 426
210 【 칼럼연재】수족다한증이 오래되면 이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2020.03.06- 491
209 【 이투데이】기흉, 10대부터 관리해야 재발 예방 가능해 -2020.03.03- 513
208 【 칼럼연재】기관지확장증, 겨울에 기억해야 할 의심 증상 `가래` -2020.02.06- 627
207 【 칼럼연재】성대결절, 작은 습관으로도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환 -2019.12.27- 605
206 【 스포츠한국】매핵기, 물을 마셔도 목 안이 답답하다면? -2019.12.23- 695
205 【 칼럼연재】폐섬유화증, 같은 약도 다르게 사용될 수 있어 -2019.11.29- 683
204 【 데일리한국】COPD, 환자의 지속적 이해와 교육이 중요한 이유는 -2019.11.22- 685
203 【 칼럼연재】후두염VS역류성후두염, 엄연히 다른 질환 -2019.10.31- 806
202 【 일간스포츠】간질성폐질환 중 가장 예후가 불량한 질병 특발성폐섬유증 -2019.10.2.. 785
201 【 칼럼연재】만성기관지염, 추우면 더 쉽게 생길까? -2019.09.27- 836
200 【 칼럼연재】매핵기와 인후염? 진단 시 알아야 할 것 -2019.08.30- 900
12345678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