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커뮤니티 > 언론보도  
 01.
 공지사항
 02.
 온라인상담
 03.
 치료후기
 04.
 치료사례
 05.
 호흡기질환 Q&A
 06.
 언론보도
 07.
 숨편한연구실
【 칼럼연재】과호흡증후군에서 나를 지키는 올바른 관리방법 -2020.08.06- (1)
11.jpg
작성자 : 관리자
등록일 : 2020.08.06 10:16
조회수 : 168
이메일 : 없음
홈페이지 :
현대사회는 급속도로 발전해가지만, 현대인들의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질환은 아이러니하게도 증가하는 추세이다. 신체에 특별한 이상이 없음에도 왜 불안장애와 같은 ‘과호흡증후군’의 질환이 늘어나는 것일까?

과호흡증후군의 원인은 심한 스트레스나 정신적인 충격, 불안감 등 심리적인 불안감으로 인해 발생하게 된다. 혹은 폐질환(폐렴, 폐혈관질환 등), 심장질환(심부전증) 등 폐와 심장 조직에 산소를 공급하고 이산화탄소는 배출하는 기능이 저하되는 경우, 약제 등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과호흡증후군은 하나의 질환으로 단정 짓기보다 신체적인 요인, 정신적인 요인에 의한 증상을 통칭하는 용어이기 때문에 원인 질환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달라질 수 있다. 

그렇다면 과호흡증후군의 주요 증상을 알아보자,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과도한 호흡 욕구의 증가로 인해 호흡량이 늘어나는 것이며, 과도한 호흡 후에는 낮은 혈중 이산화탄소에 대한 반응으로 인해 호흡량이 감소하기도 한다. 호흡수가 매우 빨라지면서 정상적으로 숨을 쉬기가 힘들고,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두려운 감정, 혹은 손발 떨림으로 인한 경련과 어지럼증, 식은땀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심장의 두근거림으로 인한 호흡 불안정은, 언제 어디서 증상이 나타날지 몰라 일상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게 만들기도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환자는 원인 질환을 치료하면서 증상도 호전이 된다.

정상인의 호흡 횟수는 1분 당 20회 정도에 비해 과호흡증후군 환자의 경우 1분 당 30회 이상으로 증가하게 된다. 이 상태가 지속되면 체내 이산화탄소가 부족해지고, 혈액은 점점 알칼리화로 변하게 되면서 흉통이나 부정맥, 심한 경우 심장마비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때를 놓치지 않는 적절한 응급처치가 필요하다. 응급상황이 발생하거나, 응급환자를 발견한 경우 곧바로 119에 신고를 하고, 이후 구조대가 도착하기 전까지 환자를 편안한 상태로 눕히고, 꽉 조이는 의류는 풀어 혈액이 원활하게 통하도록 한다.

원인 질환이 있는 경우 질환을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며, 심리적인 불안감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안정적인 마음가짐과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 방법을 찾는 것도 도움이 된다. 더불어 과호흡을 유발할 수 있는 카페인 음료,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심리적인 불안감이나 스트레스는 과호흡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변인들의 따뜻한 격려와 지지도 필요하다.

도움말 : 경희숨편한한의원 인천부천점 오원택원장
참조링크 : https://www.ksg.co.kr/news/main_newsView.jsp?pNum=127120


번호 파일 제목 조회
【 위클리피플】인물지식가이드저널, 경희숨편한한의원 인천점 오원택원장 선정 -2019.. 4786
【 SBS 좋은아침】황준호원장 출연! 숨이 턱턱! 폐가 위험하다! -2018.04.10- 10319
【 MBN 엄지의제왕】황준호원장 출연! 숨 막히는 고통! 호흡기질환 -2017.12.26- 10224
【 MBN 천기누설】황준호원장 출연! 기침이 암의 신호? 몸이 보내는 경고, 기침 -2017.. 10046
【 MBN 엄지의 제왕】`생명을 지키는 `폐`의 비밀!` 황준호원장 출연 -2015.12.23- 10444
【 KBS 여유만만】황준호원장 출연! 내 몸이 보내는 위험신호, 기침의 모든것 -2017... 10998
`Weekly People-미래창조신지식인`, 경희숨편한한의원 대구점 손형우원장 선정 10674
`Weekly People-미래창조신지식인`, 경희숨편한한의원 황준호 대표원장 선정 10529
【 일간스포츠】2016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수상 -2016.03.08- 9775
【 MBN 엄지의 제왕】`합병증,사망을 부르는 폐렴!` 황준호원장 출연 -2016.03.01- 10339
222 【 퀸경제】수족다한증, 알고나면 쉬운 관리법 -2020.09.21- 5
221 【 칼럼연재】폐 딱딱 간질성폐질환, 어떻게 극복할까 -2020.09.07- 23
220 【 세계비즈】기흉을 의심할 수 있는 다양한 특징과 증상 -2020.08.18- 109
219 【 칼럼연재】과호흡증후군에서 나를 지키는 올바른 관리방법 -2020.08.06- 169
218 【 비즈니스코리아】COPD, 호흡곤란과 혼동되는 증상 및 진단법 -2020.07.24- 176
217 【 칼럼연재】매핵기, 낫지 않는다고 방치한다면? -2020.07.08- 265
216 【 세계비즈】기관지확장증, 가래 배출과 합병증 예방 -2020.06.23- 309
215 【 칼럼연재】폐섬유증, 주기적인 폐기능검사가 반드시 필요한 이유 -2020.06.04- 321
214 【 미디어파인】만성기관지염, 잦은 기침이 호흡곤란을 부른다? -2020.05.21- 453
213 【 칼럼연재】폐기종, 중년이라면 필수적인‘폐 기능 검사` -2020.05.07- 469
212 【 칼럼연재】만성폐쇄성폐질환, 달콤한 흡연에 “폐는 망가져요” -2020.04.06- 575
211 【 일간스포츠】천식, 봄이 되면 왜 유난히 기승을 부릴까? -2020.04.06- 549
210 【 칼럼연재】수족다한증이 오래되면 이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2020.03.06- 616
209 【 이투데이】기흉, 10대부터 관리해야 재발 예방 가능해 -2020.03.03- 631
208 【 칼럼연재】기관지확장증, 겨울에 기억해야 할 의심 증상 `가래` -2020.02.06- 741
207 【 칼럼연재】성대결절, 작은 습관으로도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환 -2019.12.27- 725
206 【 스포츠한국】매핵기, 물을 마셔도 목 안이 답답하다면? -2019.12.23- 814
205 【 칼럼연재】폐섬유화증, 같은 약도 다르게 사용될 수 있어 -2019.11.29- 797
204 【 데일리한국】COPD, 환자의 지속적 이해와 교육이 중요한 이유는 -2019.11.22- 801
203 【 칼럼연재】후두염VS역류성후두염, 엄연히 다른 질환 -2019.10.31- 934
12345678910